NEWS

뒤로가기
제목

"먹을거리가 핸드백·구두로"…가죽으로 변신한 '버섯'

작성자 에콜그린(ip:)

작성일 2023-11-24 09:34:58

조회 205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출처:
TV조선 / "먹을거리가 핸드백·구두로"…가죽으로 변신한 '버섯'"먹을거리가 핸드백·구두로"…가죽으로 변신한 '버섯' / 장윤정 기자 / 
https://news.tvchosun.com/site/data/html_dir/2023/11/23/2023112390206.html




[앵커]
식용 버섯을 활용해 가죽을 만드는 기술이 우리나라에서도 개발됐습니다. 품질은 동물가죽 못지 않고, 훨씬 친환경적이라고 하는데요.

장윤정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리포트]
손으로 마구 비비고 비틀어도 찢어지지 않습니다. 버섯의 뿌리 부분인 균사체를 활용해 만든 버섯 가죽입니다.

강희주 / 버섯가죽 생산 농가
"실처럼 생긴 버섯 균사가 이제 꼬이고 얽히고 설키면서 이제 어떤 섬유 조직화를 연출할 수가 있는 거죠."

버섯 가죽으로 만든 가방입니다. 무게는 동물 가죽보다 가볍고, 환경 친화적입니다.

일반 천 가방보다 200g 넘게 가볍고 종이 쇼핑백(201g)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톱밥과 면 섬유 위에 균사체를 놓고 배양해 가죽을 만드는데, 가공 전 단계인 버섯 매트를 만드는 데 35일 정도 걸립니다.

탄소 배출량과 물 사용량은 동물가죽에 비해 90% 이상 적습니다.

이재식 / 버섯 가죽 가공업체 대표
"가방 위주로 많은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고요. 자동차 시트커버라든가, 건축 내장재로 쓰는 소파 부분, 또 액세서리 파트에서 많은 두각을 나타낼 것 같습니다."


식물성 원료로 만드는 비건 가죽 시장은 2026년 1조원이 넘을 전망. 이 가운데 버섯 가죽이 3분의 1 가량을 차지합니다.

장갑열 / 농촌진흥청 버섯과장
"농업용에 국한되어있다면 앞으로는 건축 자재 소재나 다양한 우리나라 산업에 활용할 수 있는 쪽으로 그 범위를 넓혀서 연구 영역을 확장하고자 합니다."

먹거리로만 알았던 버섯. 환경을 지키는 신소재로 무한 변신하고 있습니다.

TV조선 장윤정입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내용

/ byte

평점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